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N잡러를 꿈꾸는 소비자, ‘경험’을 판매하다 세포마켓
    SNS 기반 1인 마켓 비즈니스 도전하기
  • 153    

C2C(Consumer-to-Consumer)의 성장이 매섭다.

2019년 국내 개인 간 거래 즉 C2C 시장의 추정 규모는 20조 원.

세포마켓이 주목받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곳에서 모든 사람은 소비자이자 판매자의 역량을 가진 개인으로, 언제든 하나의 세포로서 시장에 참여할 잠재력을 지닌 존재다.

생산과 소비의 뉴 노멀, 세포마켓 

사람들은 매일 경험을 공유한다. 저마다 자신이 써 본 것, 먹어 본 것, 입어 본 것을 타인에게 알린다. 그 과정에서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았든 새로운 구매를 유도하게 된다. 한편, 온라인 플랫폼과 결제 기술이 고도로 발달하자 단순히 ‘입소문’을 내던 이들 중 일부는 자신이 경험한 물건의 ‘판매자’가 되길 자처하기 시작했다.

구매를 넘어 판매 활동에 참여하는 소비자인 ‘셀슈머Sellsumer’는 여기서 탄생한다. ‘세포마켓’은 이러한 셀슈머가 주도하는, 세포 단위로 세분화된 1인 마켓을 일컫는다. 주요 무대가 블로그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사회관계망 서비스다 보니 SNS 마켓으로도 불린다. 이 새로운 시장에서는 매력적인 제품을 구색에 맞게 제안하는 능력인 큐레이션 기술이 곧 수익 창출로 이어진다. 팔로워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 생애주기에 맞는 제품을 적절히 구성해 보여줄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한편, 세포마켓은 주로 공구(공동구매)라 불리는 위탁 판매 형태로 이뤄진다. 사무실이나 비싼 장비 없이 스마트폰 하나만으로 시작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 투자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다. 이처럼 적은 리스크와 낮은 진입장벽은 N잡러를 꿈꾸던 수많은 개인을 시장에 끌어 모았다. 나아가 ‘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의 특성과 맞물려 세포마켓은 생산과 소비경제의 새로운 표준, 즉 뉴 노멀New normal이 되었다. 

 

세포들이 일으키는 지각변동

기존의 유통 채널과 시스템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급감한 매출로 고민에 빠졌던 동대문 도매업자들 역시 세포마켓에 주목했다. 하지만 업체에서 위탁 배송을 해주는 방식의 공구에 익숙해진 셀슈머들은 직접 구매부터 포장·배송을 도맡아야 하는 번거로운 도소매 거래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이에 동대문에서는 ‘디지털화’라는 카드를 꺼냈다. ‘신상마켓’, ‘링크샵스’ 등 패션 B2B 플랫폼 서비스와의 연계 등으로 세포마켓과의 거리를 좁힌 것.


셀슈머들은 이제 이러한 온라인 플랫폼에서 손쉽게 도매업자들의 제품을 주문하고 배송 받을 수 있게 됐다. 
셀슈머의 편의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초기의 세포마켓 운영자들은 제한적인 인스타그램 피드를 대신할 별도의 상세페이지와 결제 시스템을 마련해야 했는데, SNS 판매 플랫폼 ‘블로그 페이’나 ‘스룩 페이’가 등장한 후로는 그 일련의 과정을 단순화할 수 있게 되었다.

이용자는 이곳에 제품의 상세페이지를 간편하게 올리며, 주문 및 결제 시스템까지 한 번에 구축할 수 있다. 플랫폼을 통해 제공받은 링크를 본인의 SNS에 올리기만 하면 끝이다. 단일 제품의 주문과 결제도 가능하다는 것이 전통적인 쇼핑몰과의 차별점이다. 이처럼 세포마켓은 기존의 온·오프라인 시장을 재편하며 다양한 부가적 서비스를 창출하면서 새로운 상거래 생태계를 꽃피워가고 있다.

 

팔이피플이 아닌 똑 부러진 이웃으로

트렌드를 이해하는 능력 그리고 상품을 고르는 안목은 여느 장사꾼이라면 필수로 지녀야 할 덕목이다. 셀슈머는 여기서 한발 나아가 ‘리서슈머Resear-sumer’가 되어야 한다. 리서슈머는 ‘리서처’와 ‘컨슈머’의 합성어로,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전문적으로 탐구하고 평가하는 사람을 뜻한다. 밀레니얼 시대의 소비자들은 해당 제품을 실제로 사용해보고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리서슈머를 기업보다 더 신뢰한다. 그리고 만족스러운 구매 경험을 쌓아가다 보면, 해당 판매자의 충성고객으로서 쌍둥이처럼 같은 상품을 구매하는 트윈슈머twinsumer가 되기도 한다.
 

한편, 오늘날 세포마켓이 롱런하기 위해서는 ‘소통’이 필수적이다. 그런 이유에서 연예인 같은 메가 인플루언서는 아니지만, 관심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추고 팔로워와 더욱 가깝게 소통하는 ‘마이크로 인플루언서Micro-influencer’가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인 라이브 커머스Live commerce를 통해 판매하고,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소통의 방법은 무궁무진하다. 소통을 통해 뉴스 피드에서 지워버리고 싶은 ‘팔이피플’이 아닌 좋은 정보를 공유해주는 ‘이웃’이 되는 것이 SNS 마케팅의 핵심 전략이다.

 

신뢰와 정직이 밥 먹여준다

최근 탈세 의혹·상표권 침해 등 SNS 마켓이 일으키는 논란을 심심찮게 목격할 수 있다. 셀슈머와 소비자 간의 ‘관계’가 중시되는 세포마켓의 특성상 한번 하락한 신뢰를 회복하기란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사업을 시작하기 전 법률·제도적 기본지식을 함양할 필요가 있다.
 

예컨대 일회성이 아닌 반복적인 판매활동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그 규모와 상관없이 사업자등록을 해야 한다. 일반과세자와 간이과세자 중 어느 유형이 본인의 사업 규모에 적합한지 살펴본 후 등록하면 된다. 현금영수증 발행도 필수다. SNS 마켓 사업자가 건당 10만 원 이상의 현금 거래를 할 때는 소비자가 요청하지 않더라도 현금영수증을 의무적으로 발행해야 한다. 도매처와의 거래 시에는 현금결제로 할인을 노리는 것보다 세금계산서·현금영수증·매출전표 등 적격증빙을 받는 것이 좋다.

증빙이 없다면 가산세를 부담해야 하거나 비용으로 인정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정부의 창업 세액감면 혜택이나 지원을 활용하여 세금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도 있다. 아는 것이 힘이라는 구태의연한 공식은 세포마켓 비즈니스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법 앞에 떳떳하면서도 혜택은 똑똑히 챙기는 사람이야 말로, 수많은 세포 중 슈퍼세포로서 높이 날아오르는 주인공이 될 것이다.

 

업데이트 2022-05-01 22:52


이 섹션의 다른 기사
사보 다운로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