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4년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피, 땀, 눈물” 훈련 스케치
  • 227    

2024년 지방기능경기대회가 오는 41일 월요일부터 5일 금요일까지 5일간 전국 17개 시·도에서 개최된다. 폴리메카닉스 등 50개 직종에 4,711명의 선수가 출전할 예정이다. 직종별 1~3위 입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이 지급되며 기능사 시험 면제 및 산업기사 필기시험 응시자격 등 특전이 부여된다.

지방기능경기대회 입상 이후 기술배움 선수들은 전국대회를 거쳐 국가대표를 꿈꾼다.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후배들의 건승을 기원하는 국가대표 선배 2명의 훈련장을 방문했다.

다가오는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에도 뜨거운 열정으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2024년 프랑스 리옹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선수들이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한국산업인력공단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에서 합숙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지방 및 전국기능경기대회 입상을 거쳐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최고점을 받은 직종의 전문가이다.

47회 국제기능올림픽은 오는 910일부터 15일까지 프랑스 리옹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은 산업기계, 정보기술, 목공, 실내장식 등 49개 직종에 57명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참여한다. 1950년 개최 이후 현재까지 종합우승을 19차례 거두며 꾸준히 좋은 성적을 기록해 오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위원회로서 국가대표 선수 대상 훈련장 및 훈련재료 제공을 비롯하여 대회 참가에 대한 비용을 지원한다. 또한 경쟁국의 기술 수준 파악, 현장경험 확대 지원, 해외 선수 초청 친선경기 운영 등을 함께 운영한다.

화훼 직종 한승우 국가대표는 온 가족이 꽃과 함께하는 화훼 명가(名家) 아들이다. 고등학교 1학년까지 농구선수로 활동했지만, 부상으로 인해 선수 생활에 어려움이 찾아왔다. 운동을 그만두고 자연스럽게 방황을 했고, 아무런 목표 없이 1년이 지나버렸다.

그러다 부모님의 권유로 꽃을 만나게 되었고, 운명처럼 화훼종목에 입문하게 되었다. 세계대회 1등 경력의 아버지, 꽃가게를 경영하시는 어머니, 식물원에서 일하는 형까지, 그야말로 화훼 집안답게 탄탄대로를 걷게 될 줄 알았다. 하지만 첫 번째 전국대회에서 꼴등으로 탈락을 하게 된 후, 기술배움의 어려움과 능력의 한계를 느꼈다고 한다. “새벽까지 훈련을 하고, 혼자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외로움은 점점 커졌지만, 그럴 때마다 같은 업계 선배인 가족들과 고민 상담을 하며 마음을 다 잡았다.”라고 말했다.

국가대표가 되어 태극마크를 달았을 때 가족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며 더욱 동기부여가 되었다는 한승우 선수는 요즘 함께 훈련하는 국가대표 친구들 덕분에 힘든 줄 모른다고 한다. “힘든 훈련 뒤 함께 야식으로 치킨을 먹을 때 가장 행복하다는 그의 목표는 당연히 금메달이다.

대회 이후의 인생 목표는 지금도 고민 중이지만, 공부와 훈련을 계속 병행하며 본인 이름을 딴 꽃집을 창업해서 대한민국 방방곡곡에 여러 지점을 운영하고 싶다는 큰 포부도 함께 밝혔다.

타일 직종 천경호 국가대표는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에서 같은 반 친구의 권유로 우연히 타일의 길에 들어오게 되었다. 평범한 특성화고등학교 학생이었던 그에게 선배들의 작품은 첫눈에 매력을 느끼게 했고, 새로운 목표를 향한 도전을 시작하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국가대표 선발 전까지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는 추운 열악한 몽골 텐트에서 고된 훈련을 하는 것이 때로는 지치기도 했지만, 선택한 길에 대한 포기는 없었다.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이 있냐는 질문에 천경호 선수는 힘든 순간들이 계속되어 간혹 많이 예민해질 때도 있지만, 그럴 때마다 항상 그 자리를 지켜주시는 어머니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든든한 집밥 덕분에 잘 이겨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국제기능올림픽을 위해 특히 체력적인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며, 직종 특성을 고려해 상체 근육 단련을 위한 헬스를 일과 후에 병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락 음악을 들으며 기타치는 것을 좋아한다며 가장 좋아하는 인생곡은 질풍가도라고 말했다.

2024년 국제기능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뒤, 지속적인 기술 연마를 통해 건축 분야에서 크게 기여하고 싶다는 마음과 함께 향후 기능올림픽을 위해 후배양성에도 꾸준히 힘쓰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우영 이사장은 “2024년 제47회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진심으로 기원한다라며, “대한민국 숙련기술인 양성, 산업경쟁력 제고를 통해 스마트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업데이트 2024-03-27 09:44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