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한국산업인력공단, 새로운 비전 선포식 개최
  • 241    

한국산업인력공단, 새로운 비전 선포식 개최
 - 창립 40주년을 맞아 공단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글로벌 경영 위해 새로운 비전 'K-HRD를 짓는 글로벌 인적자원개발 파트너' 선포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어수봉, 이하 ‘공단’)은 14일 10시 공단 본부(울산 중구)에서 창립 40주년을 맞아 공단의 지속 발전과 글로벌 경영을 위한 새로운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선포식에는 권기섭 고용노동부 차관, 고용노동부 산하 및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장과 임직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단 어수봉 이사장이 직접 새로운 비전 도출 과정과 사업별 미래의 모습을 소개하고, 비전 실천 결의문 낭독을 통해 임직원의 상생과 청렴을 기반으로 미래에 대응하는 인적자원개발(HRD) 서비스 제공을 다짐했다.

선포식에 이어 개최된 40주년 기념 학술대회에서는 “향후 10년 공단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정책 담당자 및 공단 주요 사업별 전문가가 참여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건국대학교 윤동열 교수는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한 공단의 역할과 과제’에 대해 발제했으며, 향후 공단 조직문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현안 및 국정과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세부 과제를 제시했다.

이번에 수립된 새로운 비전은 ‘K-HRD를 짓는 글로벌 인적자원개발 파트너’로서 급격한 산업환경변화에 대응하여 공단의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기 위해 새롭게 정립됐다.
공단의 능력개발‧숙련기술진흥사업은 개인의 생애단계별 평생직업능력개발 지원을, 능력평가‧국가직무능력표준(NCS)사업은 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글로벌 국가자격 종합서비스를, 그리고 외국인고용지원 및 해외취업사업은 글로벌 일자리 지원 징검다리 역할로 확대하여 새로운 K-콘텐츠로서 K-HRD를 정의했다. 
또한, 주요사업의 수준과 서비스 대상을 글로벌 수준으로 확대해 고객이 필요할 때 가장 먼저 찾는 최고의 인적자원개발 파트너로서 K-HRD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미를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기섭 고용노동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지난 40년간 기업과 개인의 인적자원개발 지원을 통해 국가 경제성장을 뒷받침한 공단에 감사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및 디지털 전환 등 급속한 환경변화에도 기업과 국민의 바람에 부합하는 인적자원개발 서비스를 제공하여 주길 부탁한다”라고 덧붙였다.

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새로운 비전 달성을 위해 디지털 기반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품질 인적자원개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하겠다”라며 “공단은 앞으로 우리 기업, 국민뿐 아니라 외국인근로자까지 아우르는 글로벌 인적자원개발 파트너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으로 1982년 한국산업인력공단법에 따라 근로자의 평생학습 지원, 직업능력개발훈련의 실시, 자격검정, 숙련기술 장려 사업 및 고용촉진 등에 관한 사업을 수행함으로써 산업인력의 양성 및 수급의 효율화를 도모하고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과 국민복지 증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업데이트 2022-06-14 10:22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