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겨울철, 난방비를 절약하는 방법
  • 576    

찬바람 부는 겨울이 찾아오면 난방비 걱정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하지만 뚝 떨어진 기온에 보일러를 완전히 끄고 살 수도 없다.
이번 호에는 난방비를 절약하는 다양한 비법을 담았다.
난방비는 아끼고 겨울은 따뜻하게 보내는 노하우를 소개한다.
글_이슬기 참고서적_장선희 저「, 생활 살림법」, 성안당
 


 

외출 시 보일러 끄지 않기


난방비용을 아끼기 위해 외출 시 보일러를 끄는 경우가 많지만, 이 방법은 비용적인 면에서는 오히려 더 비효율적이다. 보일러가 꺼져 있는 동안 차가워진 실내온도를 높이기 위해 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장시간의 외출이 아니라면 평상시보다 2~3℃ 정도 낮게 온도를 설정하고 켜두는 것이 난방비를 절약하는 방법이다.

보일러 관리 꾸준히 하기


보일러를 틀어도 예전보다 덜 따뜻하게 느껴진다면 보일러 내부와 난방 배관의 상태를 확인해봐야 한다. 특히 오래된 건물이라면 보일러 배관에 쌓인 이물질이 온수의 원활한 흐름을 막고 있을 수 있다. 정기적인 배관 및 필터 청소는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난방비까지 아끼는 효과를 가져다준다.
 

가습기와 보일러
함께 사용하기


건조한 겨울철 실내 습도를 높이는 가습기는 호흡기 질환을 예방해준다. 가습기를 보일러와 함께 사용하면 찬공기를 효과적으로 데울 수 있다. 수증기는 공기 순환을 도와 열을 빨리 전달하여 실내 온도를 단시간에 높인다.

난방 텐트 활용하기


자는 동안은 바람을 막아주고 따뜻한 온기를 보전해 주는 난방 텐트를 활용해보자. 텐트 내부온도는 외부보다 2~3℃ 정도 높기에 자는 동안 몸의 온도를 유지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난방비를 절약하는 동시에 마치 캠핑을 하는 듯한 기분도 느껴보자.

뽁뽁이, 문풍지, 커튼으로
찬바람 차단하기


차가운 공기를 차단하는 것만으로도 실내온도 2~3℃가 올라간다. 창에 물을 뿌리고 ‘뽁뽁이’로 불리는 에어캡을 부착하면 단열효과를 얻을 수 있다. 창문틀에는 문풍지를 붙여 외풍을 막고, 여기에 커튼까지 달아 겨울철 냉기를 완벽하게 차단하자.

전열기 사용 줄이기


보일러 대신 전기장판과 온풍기를 사용하면 난방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까? 전기히터를 작동시키기 위해서는 20대의 컴퓨터를 동시에 사용하는 전력이 필요하다. 난방비를 아끼려다 전기료를 더 많이 내야 할 수도 있다. 온풍기보다는 보일러를 사용하고, 보일러의 온기를 오래 유지하기 위해 카펫과 러그 등을 까는 것을 추천한다.
 

업데이트 2018-12-20 18:54


이 섹션의 다른 기사
사보 다운로드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