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경영진 칼럼 - 아이언맨이 숙련기술인!
  • 9    


박순환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직무대행

일자리 시장에 조기 진입하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 한때 82%를 넘던 대학진학률이 2016년에는 다시 70% 아래로 내려갔다. 대학을 가도 눈높이에 맞는 직업을 갖기 어렵고 그런 직장도 평생직장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오히려 끼와 열정을 가지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젊은이들이 주목을 받는 경우가 늘고 있다. 부상 때문에 좋아하던 권투를 포기하고 가구 디자이너라는 전혀 다른 길을 걷게 됐지만 지금은 세계 가구업계가 탐내는 문승지 씨가 대표적이다. 유학파도 아니고 국내 유수의 디자인 대학도 나오지 않은 그가 세계무대에서 촉망받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새로운 분야에 과감히 뛰어든 용기와 도전의식 덕분이다.

산업현장에서 체험을 통해 도출된 어제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오늘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상품이 되는 세상을 살고 있다. 그러한 삶을 가능하게 한 것은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이다. 이렇듯 가보지 않은 길을 가는 4차 산업혁명을 발판 삼아 대한민국이 글로벌시장에서 패스트팔로어(추격자)를 넘어 퍼스트무버(선도자)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현장에 기반한 직업능력개발이 중시돼야 한다. 직업능력개발은 대한민국의 경제를 다시 디자인할 수 있는 근본적인 지향점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아직도 직업능력개발과 숙련기술인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남아 있다. 정부의 직업능력개발과 숙련기술에 대한 이미지 개선과 지원도 필요하지만 국민 개개인, 특히 학부모와 청년들의 생각의 변화도 절실하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사고의 전환이 필요한 것이다. 부존자원이 없는 대한민국이 외환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10위권의 경제규모로 성장한 것은 현장에서 배우면서 성장하는 숙련기술인의 역할과 공헌이 컸음을 기억해야 한다.

영화 어벤져스의 아이언맨은 영웅이다. 그러면서 숙련기술인이기도 하다. 그는 기계, 전자기기, 소프트웨어를 잘 다루고 현장에서 문제를 빨리 해결한다. 숙련기술인도 기술 발전과 트렌드에 따라 변하는 것이다. 10월 14일부터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제44회 국제기능올림픽이 열린다. 전 세계 68개국의 1,259명의 선수들이 서로의 기량을 겨룬다. 우리나라에서는 42개 직종 46명의 예비숙련기술인들이 참여한다. 그들이 걸어가는 길이 옳은 길이라는 확신을 줄 수 있도록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응원을 보내주길 바란다.
업데이트 2017-10-13 04:34


이 섹션의 다른 기사
사보 다운로드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