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한국산업인력공단, ‘미래전략추진단’ 출범
  • 123    

한국산업인력공단, ‘미래전략추진단’ 출범
 - 디지털 뉴딜 등 새로운 사업 환경을 앞둔 공단의 역할과 기능 확립
 - 사업 전반을 점검, 문제점 해결을 통한 국민의 신뢰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18일, 중장기 조직체계 정비와 대국민 신뢰회복을 위한 ‘미래전략추진단’을 공식 출범했다.


이는 최근 대내외적인 위기를 겪고 있는 공단이 내부 조직을 점검하고, 노동시장 변화에 따른 사업체계를 정비하여 재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전사적인 의지를 담은 조치이다.


미래전략추진단은 해외취업국 문현태 국장을 포함하여 실무자 중심으로 전담 7명, 겸임 12명 등 총 19명 규모로 구성했다. 추진단은 ‘조직운영개선팀’과 ‘사업운영개선팀’으로 이원화하여 ▲공단 조직과 사업운영 전반의 문제점과 원인을 도출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조직체계 정비, ▲사업별 발전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공단 전 직원이 참여하는 “열린진단”을 실시하여 현장 사업부서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며,  정부, 학계, 유관기관, 시민사회단체 등 공단 사업과 관련한 직·간접적 이해관계자로 구성된 ‘조직운영자문단’을 운영하여 대안을 함께 마련한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서비스 제공이라는 공단 본연의 임무에 집중하고, 디지털 뉴딜 등 미래 사업환경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라며, “공단 전 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추진단을 통해 새롭게 바뀔 공단의 모습에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다짐의 말을 전했다.

업데이트 2020-08-18 17:54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