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16개국 외국인근로자 송출국 대사 모여, 고용허가제 발전방향 논의
  • 22    


- 공단, 송출국, 지방자치단체 간 상호 교류 및 협력 위해 『EPS Conference in Tongyeong』경남 통영에서 열려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6월 17일부터 18일까지 2일간 통영 스탠포드 호텔에서 고용허가제* 16개 송출국** 대사 및 노무관 등 80여명이 참석하는 『EPS Conference in Tongyeong』을 개최했다.
    * 고용허가제(Employment Permit System) : 내국인근로자를 구하지 못한 중소기업이 정부로부터 고용허가서를 발급받아 외국인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도록 허가하는 제도
   ** 16개 송출국가 : 필리핀, 몽골, 스리랑카,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파키스탄, 캄보디아, 중국, 방글라데시, 키르기스스탄, 네팔, 미얀마, 동티모르, 라오스


공단은 송출국, 지방자치단체 간 상호 교류 및 협력을 위해 2016년부터 본 행사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 개최지 : 2016년(울산), 2017년(제주), 2018년(무주), 2019년(서울)


특히, 금년 행사에는 국내 체류 외국인근로자의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공단, 송출국,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방안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국가별 조치사항 및 송출현황을 공유하고 위기극복 협력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또한, 공단은 경상남도, ㈜한국항공우주산업과 함께 외국인근로자의 지역사회 조기정착 지원을 위한 민관 친선 외교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코로나19로 국제경제와 고용시장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고용허가제 관련 기관 간 공동협력을 강화해 각 국가의 고용시장 안정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용허가제를 통해 전국 52,236개 사업장에 229,240명의 외국인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며(‘20년 5월 기준), 중소기업의 인력난 완화와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업데이트 2020-06-18 15:26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