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한국산업인력공단, 임금 반납으로 코로나19 극복 동참
    이사장 및 경영진 월 급여 최대 30%씩 4개월 반납하기로
  • 352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임원 급여 일부를 반납한다. 이사장은 월 급여의 30%를, 감사 및 상임이사는 월 급여의 10%를 4개월 간 반납하고, 마련된 재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위기 가정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코로나19 극복 성금 1천3백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였으며, 장애인 가구에 생활용품을 지원하는 등 지속적으로 코로나19 극복 노력에 동참 중이다.


김동만 이사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임금 반납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한국산업인력공단 임직원 모두는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데이트 2020-04-02 17:44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