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한-중 직업훈련 교류협력 20주년 기념 포럼 개최
  • 395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12일, 더 플라자 호텔(서울 중구)에서 중국 취업훈련기술지도센터*와 함께 ‘한-중 직업훈련 교류협력 20주년 기념포럼’을 개최했다.
    * 중국 인력자원사회보장부 산하 기관으로 중국 내 ▲공공취업 ▲직업훈련 ▲기능검정분야 정책수립과 기술지도 등을 총괄함

포럼에서 양 기관은 지난 20년간 직업훈련 분야 교류협력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인적자원개발 협업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 1997년, 양국 노동부 간 체결한 ‘직업훈련 협력사업 시행약정’에 따라 공단은 기술지도센터 건립을 지원하고 매년 지식공유와 전문가 인적교류 등 협력활동을 해왔다.
 ○ 특히, 기능경기 분야 ▲전문가 파견 ▲대회참관 초청 ▲기능경기운영 방식 전수를 통해 중국 내 기능경기대회 개최를 지원하고 중국이 2010년 국제기능올림픽 회원국에 가입할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해줬다.

성과 공유 이후에는 인적자원개발 협업 강화 방안 논의와 한국의 직업훈련정책 소개 및 우수사례를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 공단 이우진 국제대회경쟁력강화티에프(TF)부장은 중국이 국제기능올림픽 회원국 가입 후 10년 만에 기능강국 반열에 올라선 것을 언급하며 양국 간 기능경기 분야 교류협력 강화방안을 제언했다.
 ○ 이번 행사에 중국을 대표해 한국을 방문한 치엔샤오옌(QIAN XIAO YAN, ??燕) 인력자원사회보장부 부국장은 센터 건립부터 직업훈련체계 수립까지 공단 지원에 감사를 표하면서,
    - “2021년 상하이 국제기능올림픽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한국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바라며, 기능경기를 넘어 인적자원개발 전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 끝으로 박종길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에이치알디(HRD)학과 특임 교수가 한국의 직업훈련제도를 주제로 그 의미와 발전과정, 혁신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 박 교수는 “신기술분야 훈련기회 확대, 생애 직업능력개발 지원, 인프라 개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등 산업구조와 노동시장 변화에 직업훈련이 발 맞춰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양 기관이 가진 전문성과 강점을 접목해 기능경기 분야 등 숙련기술인력 육성체계를 전파한다면 개도국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센터와 인적자원개발 분야 협력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업데이트 2019-11-12 12:00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