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빅데이터로 기업의 직업훈련 돕는다
  • 211    



- 공단, 한국기업데이터와 협약을 맺고 7만 3천여 개 기업 빅데이터를 활용해 ‘직업능력개발 표준훈련지수’ 개발 착수
- 내년부터 각 기업들, 표준훈련지수를 활용해 업종 및 규모별로 훈련실시 수준을 비교하고 훈련계획 수립 가능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업들의 직업훈련을 돕는다.
31일, 공단은 한국기업데이터(대표이사 송병선)와 협약을 맺고 데이터 사(社)가 보유한 7만 3천여 개 기업의 매출액, 인건비, 교육훈련비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직업능력개발 표준훈련지수’개발에 착수한다.

훈련지수는 개별기업들이 자사의 훈련 수준을 측정하고 동일업종 내 자사 규모와 비슷한 기업들과 비교해 훈련계획 수립 시 참고 자료로 활용될 예정으로, 조사대상 기업들의 훈련규모 중위값을 파악할 수 있는 대표훈련지수와 제조업 등 13개 업종*별 훈련지수, 각각의 업종을 ‘100인 미만’, ‘300인 미만’, ‘1,000인 미만’, ‘1,000인 이상’ 규모별로 구분한 52개 지수까지, 총 66개로 구성할 계획이다.

훈련지수는 직업훈련포털 에이치알디넷(www.hrd.go.kr)과 에이치알디콘텐츠네트워크(www.hrdbank.net) 누리집를 통해 내년부터 활용할 수 있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훈련지수 개발은 기업의 교육훈련 활성화를 위한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훈련지수를 활용해 산업현장 내 직업능력개발훈련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의:  사업주훈련지원부 김승구 (052-714-8273) 

 

 

업데이트 2019-10-31 14:36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