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대한민국명장전 개최
  • 62    



- ‘문화의 혼을 담다’라는 주제로 74명의 명장이 참여해 29개 직종, 200여점 작품 전시
- 숙련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부대행사도 함께 열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이 후원하고 사단법인 대한민국명장회(회장 김대인)가 주관?주최하는 ‘2019 대한민국명장전’이 이달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7일간, 아라아트센터(서울 종로구)에서 개최된다.

‘문화의 혼을 담다’라는 주제로 74명의 명장이 참여한 이번 전시회에는 건축, 공예 등 29개 직종, 200여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나전십장생 2층장, 목아일체(木我一體)함 등 다양한 작품들로 꾸며져 관람객들에게 새롭고 다채로운 관람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된 작품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작품 전시 외에도 ‘숙련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기회도 함께 제공한다.

고려청자 장식기법, 목심저피(木心苧被)칠기 시연행사와 손가방.손거울 만들기, 도장 파기, 전통문양새김 등 각 분야 명장들과 함께하는 체험행사도 열린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명장들의 뛰어난 손기술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공단은 숙련기술인 우대 풍토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숙련기술장려법 제11조 규정에 따라 산업 현장에서 최고 수준의 숙련기술을 보유한 기술자로서 숙련기술 발전 및 숙련기술자 지위 향상에 크게 공헌한 사람을 ‘대한민국 명장’으로 매년 선정한다.

1986년부터 현재까지 639명이 선정됐으며, 선정된 이들에게는 대한민국명장 증서와 휘장, 명패가 수여되며 일시장려금 2천만 원과 계속종사장려금이 지급된다.
 
문  의:  숙련기술진흥부 김보영 (032-509-1853) 

 

 

업데이트 2019-10-30 15:00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