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13회 인적자원개발 컨퍼런스 개최
  • 188    


- 9월 9일(월)~10일(화) 2일 간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진행
 - 기조강연과 주제별 동시강연 등 30여 개의 유익한 강연으로 구성
 - 이정동 서울대 교수, 소피비제 에꼴42 교장 등 미래인재 양성 방안 제시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직업능력의 달’ 행사의 하나로 9월 9일(월)~10일(화)에 「제13회 인적자원개발 학술대회(콘퍼런스)」를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인적자원개발 분야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이 행사에는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한 인적자원개발’을 주제로 기조강연(3개), 동시강연(24개), 전문가 토론(1개) 등 다채로운 교류의 기회가 제공되었다.

 
특히, 9월 9일(월)에는 이정동 서울대학교 교수가 기조강연자로 나서 ‘고수의 길과 성장조직, 학습사회’라는 주제의 강연으로 학술대회(콘퍼런스)의 문을 열었다. 9월 10일(화)에는 교사‧교재‧학비 없이 단체 과제(팀 프로젝트) 중심으로 정보기술(IT) 혁신교육을 실시하는 것으로 유명한 ‘에꼴42’의 소피 비제(Sophie Viger) 교장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새로운 인재 양성방안에 대해 기조강연을 하였다.


 


이외에도 ①교육‧훈련, ②국내외 최신 동향, ③민간 기업 우수사례, ④채용‧배치‧보상, ⑤공공 부문 우수사례 등 5개의 주제(트랙)별로 기업 인사 담당자와 학생 등 일반 국민의 관심을 끌만한 다양한 분야의 정보에 관한 강연 일정이 마련되었다.  특히, 올해는 정부의 인재 양성 방안과 공공기관의 인적자원개발 우수사례를 공유할 공공 부문 관련 주제(트랙)의 강연을 마련해, 정부와 민간이 소통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아울러 「제13회 인적자원개발 학술대회(콘퍼런스)」 기간 중에는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기업의 교육‧훈련 전략 관련 우수사례* 발표와 학계‧노동계 전문가 토론을 위한 ‘주 52시간제 관련 특별 토론회(포럼)’도 진행되었다.
     * ‘NAVER가 일하는 방식’(네이버㈜), ‘주 52시간 시대의 워-리-밸’(㈜우아한형제들)


「제13회 인적자원개발 학술대회(콘퍼런스)」 개회식에 참석한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혁신 성장의 원동력은 ‘사람’이기 때문에 사람에 대한 투자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라고 하면서, “학계와 현장의 최신 동향을 아우르는 품질 높은 강연을 통해 미래 인재 양성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해보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큐알(QR) 코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회의장 입장안내 뿐만 아니라 강연 자료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참관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그밖에 강연에 대한 세부 정보는 공식 누리집(http://인적자원개발컨퍼런스.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업데이트 2019-09-10 10:02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