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단, 중국 연태시와 한국 청년들의 중국진출 확대 나서
  • 163    

- ‘중국전문가 인정서’ 를 통해 외국인 근로허가증 발급 시 우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25일, 힐튼호텔(중국 연태시)에서 중국 연태시와 한국 청년의 중국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은 해당 직무분야의 국가기술자격증을 보유하거나 공단이 운영하는 해외취업연수과정을 수료하는 등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 청년들에게 ‘중국전문가 인정서’를 발급하고, 연태시는 인정서를 발급받은 청년들을 ‘지방경제사회발전 필요인재’로 지정, 외국인 근로허가증 발급 시 최대 10점의 가점을 부여한다.

중국은 ‘외국인재 평가점수기준표’에 따라 근로허가증을 발급한다.
평가기준에는 구직자의 학력이나 중국어 수준 외에도 채용기업 연봉, 유관분야 경력, 취업지역 등 다양한 항목이 포함되어 있어 특성화고등학교나 대학을 갓 졸업한 한국 청년들이 중국에 취업하긴 쉽지 않았으나, 금번 협약을 계기로 가점을 획득할 수 있는 요건이 신설돼 한국 청년들의 중국 진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앞으로도 해외진출을 원하는 청년들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공단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공단은 지난 5월, 중국 염성시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해 한국 청년들의 중국 진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문  의:  글로벌경력지원단 홍의경 (052-714-8690) 

업데이트 2019-06-25 14:29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