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 최우수 공동훈련센터 시상
  • 333    



- 포스코, 한국전기기술인협회 등 공동훈련센터 16개소 선정 -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6월 21일(금) 오전 10시 30분, 서울 가든호텔에서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이하 ‘컨소시엄’) 사업의 최우수 공동훈련센터 선정패 수여식을 개최하였음
2018년도 성과평가 결과 최우수 훈련기관으로 선정된 공동훈련센터를 격려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확산하기 위해 마련함

‘컨소시엄’ 사업은 대기업과 사업주단체(협회)가 상대적으로 훈련기회가 부족한 중소기업과 협약을 맺고 맞춤형 훈련을 제공하는 사업임(’01년~)
훈련과정을 설계할 때 중소기업이 직접 참여하여 현장 수요에 기반한 훈련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임
2019년 6월 현재 209개소의 공동훈련센터가 운영 중이며, 금년 중 19만명에게 훈련을 제공할 예정임(2,560개 훈련과정)
특히,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 관련하여 바이오헬스,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훈련을 강화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해당 분야에서 13천명(324개 과정)에게 훈련을 실시할 예정으로, ’15년(61개 과정, 2.6천명) 대비 5배 이상 늘어남

금일 행사에서는 포스코, 한국전기기술인협회 등 16개소에 최우수 공동훈련센터 선정패를 수여했으며, 이날 소개된 우수사례는 다음과 같음

<포스코 공동훈련센터>
(특징) 협약기업과 정례적인 간담회를 통해 수요에 맞춘 훈련과정을 개발하고 있으며 훈련 수료인원 52,896명이며, 특히 채용예정자 훈련과정의 취업률이 83%에 달함
(현장반응) 수료생 A는 ”입사 후 조기 적응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중소기업 대표 B는 ”채용예정자 과정 수료자의 현업 적응도가 일반 신규직원 보다 우수하여 앞으로도 우선 채용할 것이다“는 반응

<한국전기기술인협회>
(특징) 협약기업 방문.면담을 통해 맞춤형 훈련과정 설계, 현장설비와 동일한 훈련장비 개발.운영, 개인별 훈련과정 로드맵 제공
(성과) 수료생 재참여 의사 94.7%, 협약기업은 ’15년 191개→ ’18년 900개로 4배 이상 확대, 훈련인원도 ’15년 585명→ ’18년 2,457명으로 증가

한국산업인력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훈련참여 확대를 주도하는 컨소시엄 전담자들의 노고에 대한 격려와 함께 역량 있는 파트너들의 지속적인 참여와 사업 확산을 당부

고용노동부 장신철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앞으로 컨소시엄 훈련과정을 기업과 산업계 수요를 반영하는 맞춤형 훈련으로 발전시키겠다.”며, ”특히, 채용예정자 훈련은 "수요발굴 - 과정설계 - 과정운영 - 사후 취업지원" 등 훈련사업의 주요단계별로 협약기업이 실질적으로 참여하는 시스템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힘

문  의:  인적자원개발과 김춘원 (044-202-7309) 

 

업데이트 2019-06-21 12:57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