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현장에서 명품(名品)자격으로 인식 확산
  • 454    

- ‘18년 기준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취득자 총 5,000명 돌파
- 과정평가형 자격 취득 신입사원 현장직무 적응기간 단축 등 성과 높아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15년부터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제도를 시행한 결과, 과정평가형 자격 취득자가 총 5,600명(‘15~’18년 누적)으로 5,0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이란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하려는 사람이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수업을 학교?직업훈련기관 등에서 이수하고, 내부.외부평가의 합격기준을 충족하면 자격증을 주는 제도이다.
이 제도는 필기위주의 시험을 보고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었던 기존의 검정형 자격과 달리 정해진 수업을 이수해야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선진형 방식이다.

과정평가형 자격으로 취득할 수 있는 국가기술자격은 매년 약 30개씩 추가되어 ‘19년 현재 기계설계기사, 컴퓨터응용가공산업기사, 전산응용기계제도기능사 등 총 143개 종목이다.
과정평가형 자격의 교육·훈련기관 및 과정 또한 매년 증가하여 ‘19년에 총 376개 기관의 총 906개 과정이 지정되었다.
한편,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교육·훈련과정은 직업계고·대학 등 정규교육기관과 직업훈련기관, 군, 기업 등 다양한 기관에서 수강할 수 있다.

제도가 처음 시행된 ‘15년에 51명이 취득하였고, ’18년에는 3,238명이 취득하여 매년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과정평가형 자격은 등급 간 응시자격 제한이 없어 직업계고 학생들이 학교 수업만 듣고도 ‘산업기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래서 지금까지 219명(‘17년 29명, ’18년 190명)의 직업계고 학생들이 과정평가형 자격 제도를 활용하여 산업기사를 취득했다.

이와 같은 과정평가형 자격 제도는 산업현장에서 ‘일’을 중심으로 직업교육·훈련과 자격을 유기적으로 이어주는 성과를 내고 있다.
우선 과정평가형 자격 취득자들은 검정형 자격 취득자(45.6%)에 비해 취업률(73.8%)이 높다. (기능사 기준)

실제 취업 후에도 과정평가형 자격 취득 신입사원(2.5개월)은 자격 미취득자(4.2개월) 및 검정형 자격 취득자(3.9개월)와 비교했을 때 현장 직무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으며, 5년 경력자와 직무수행능력을 비교했을 때에도 과정평가형 자격 취득 신입사원(62.6%)은 자격 미취득자(48.2%) 및 검정형 자격 취득자(59.3%)에 비해 높은 직무수행능력을 보이고 있다.

직업계고 학생, 직업훈련기관 훈련생 등 과정평가형 자격을 취득하여 취업한 교육.훈련생들 또한 아래와 같이 과정평가형 자격의 효과를 느끼고 있다.

고용노동부 장신철 직업능력정책국장은 “과정평가형 자격 운영기관 및 교육·훈련생들과 여러 차례 간담회를 하여 현장의 의견을 들었다.”라고 밝히며, “‘과정평가형 자격이 곧 명품(名品)자격이다’라는 기업의 인식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 생각한다. 현장의 의견을 듣고 제도를 개선하여 과정평가형 자격 취득자가 증가(검정형 취득자와 비교했을 때, ‘18년 0.5% → ’22년 10%)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격평가형 자격 확산 추이에 따라 검정형 자격은 단계적으로 그 비중을 줄여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관련 다양한 자료 및 정보는 과정평가형 자격 누리집 ‘씨큐넷’(c.q-net.or.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문  의:  고용노동부 직업능력평가과 김윤지 (044-202-7299) 
          한국산업인력공단 과정평가운영부 이소영 (052-714-8357) 

업데이트 2019-02-26 13:20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