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대한민국 산업현장교수 192명 선정 및 위촉식 개최
  • 291    

- 기계.화학.재료 등 11개 분야 숙련기술인 192명 선정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12월 12일(수)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기계.재료.화학 등 총 11개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뛰어난 숙련기술을 보유한 기술전문가 192명을 대한민국 산업현장교수로 위촉하였다.

대한민국 산업현장교수 제도는 15년 이상 산업현장에서 쌓아온 고도의 숙련기술을 학교 및 중소기업에 전하기 위해 2012년부터 시작된 제도로, 현재, 대한민국명장, 국제기능올림픽입상자, 기능한국인, 기능장, 기술사 등 숙련기술인들로 구성된 산업현장교수 1,495명이 자신의 오랜 경험 및 기술노하우를 특성화고 및 중소기업 현장에 전해주고 있다.

이번에는 11개 분야에 1,258명이 지원, 약 6.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 192명이 산업현장교수로 위촉되었다.

이중 70.3%를 차지하는 135명이 해당분야 경력 30년 이상의 뛰어난 숙련 기술을 보유한 기술전문가이며, 대한민국명장 출신 선정자 9명, 기술사 보유 선정자 39명, 기능경기대회 입상자 16명 등 실력이 입증된 우수한 기술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위촉식 행사는 산업현장교수 소개 영상 상영, 우수활동사례 발표, 선배 산업현장교수의 격려, 새로 위촉되는 산업현장교수의 다짐 등 다채롭게 진행되었다.

지난 2015년 산업현장교수로 선정되어 활동 중인 권기대(기계분야)산업현장교수는 “산업현장교수 활동 후 직원의 직무능력이 향상되어 기업의 생산성이 높아지고 불량률이 감소하는 등 눈에 보이는 효과가 나타날 때 큰 보람을 느낀다.”라고 하면서, “오랜 경험을 통해 쌓아온 기술을 필요한 현장과 후배들에게 아낌없이 전해 주었으면 좋겠다.”라며 선배로서의 바람을 전했다.

또한, 올해 산업현장교수로 선정된 오세길 부사장((주)대한콘설탄트, 건설분야)은 “인정받는 기능인이 되기까지 힘든 점도 많았지만 현장에서 얻은 나만의 성공 비법을 후배들과 나눌 수 있게 산업현장 교수로 선정되어 기쁘다.”라고 하면서, “앞으로 산업현장교수로서 열과 성을 다해 활동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특성화고 및 기업의 산업현장교수 활용실적은 매년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는 산업현장교수로부터 지원받은 기술이 실제 산업현장에 꼭 필요한 현장맞춤형 기술로서, 현장에 바로 도입이 가능하여 활용도와 만족도가 높기 때문이다.

산업현장교수 지원을 희망하는 학교 및 중소기업은 한국산업인력공단의 ’19년도 사업 공고를 참고하여 각 지부.지사에 신청하면 된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는 기업 및 학교 등은 진단부터 기술전수, 경영지원, 인적자원개발 등의 지원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고용노동부 장신철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중소기업 및 특성화고로부터 대한민국 산업현장교수 지원 신청이 계속 늘고 있는 것은 우수한 기술로 현장에서 바로 활용 가능한 맞춤형 기술 전수가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산업현장교수가 보유한 축적된 경험과 기술, 성공이야기를 청소년과 기업에 아낌없이 전해 달라.”라고 부탁하였다.
 
문  의:  고용노동부 직업능력평가과 공춘수 (044-202-7293)
           한국산업인력공단 숙련기술진흥팀 송용호 (032-509-1854) 

업데이트 2018-12-12 11:38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