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단, 서울산업진흥원과 외국인근로자 귀국지원 협약
  • 143    

- 외국인근로자의 귀국을 독려하고 이들을 통한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확대를 위해 무역업 취.창업 지원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22일, 서울산업진흥원 서울유통센터(서울 강서구)에서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장영승)과 외국인근로자의 귀국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외국인 고용허가제로 국내에 입국해 성실 근로한 귀국예정 외국인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무역실무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교육, 무역업 취업알선 및 창업, 프로그램 홍보, 기타 국내체류 및 귀국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공단은 25일과 12월 2일 양일간, 서울유통센터에서 입국 후 3년이 지난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무역실무 시범교육을 진행하고 내년에는 귀국예정자 재정착지원 교육훈련 프로그램에 정규과정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진흥원은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서울어워드(Seoul Award)’라는 우수상품 브랜드 인증마크를 기업에 부여하고 있으며 교육수료자에게는 본국 현지 진출기업 취업 알선과 브랜드 인증 기업의 제품을 자국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귀국예정 외국인근로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외국인근로자의 불법 체류는 줄이고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는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외국인근로자들이 귀국 후 안정적인 재정착을 위해 ‘귀국예정자 재정착지원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대상은 입국 후 3년 이상 재고용 및 성실.특별 재입국 외국인근로자이며 전기전자 등 8개 직종을 대상으로 총 60시간의 교육훈련을 진행한다.
 
 
문  의:  고용체류지원팀 최보미 (052-714-8574) 

업데이트 2018-11-22 14:13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