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기업 112개사 700여 개 일본 청년일자리 들고 방한
  • 29    

구직자 맞춤형 패키지를 지원하는 “2018 일본해외취업 박람회” 개최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우리 청년들의 일본 진출을 위해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11월 5일은 부산 BEXCO에서, 11월 7일은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2018 일본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일본 취업을 특화한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로 일본기업 112개사가 700여 개 일자리의 주인공을 찾기 위해 직접 방한하여 참여한다.
참가기업 중에는 2017 포브스 Global 2000 기업(소프트뱅크, 닛산자동차), 세계 LCD 유리 20%를 생산하는 일본전기초자, 3대 테마파크인 하우스텐보스 등 일본의 유명한 기업들이 포함되어 있다.

행사는 구인기업­구직자 1:1 면접, 일본취업 환경설명회, 취업전문가의 일본특강,  일본취업자의 컨설팅관 등으로 구성되어 일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에게 취업 노하우 습득부터 실제면접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의 특징은 일본 구인기업이 사전 서류심사를 통과한 청년 구직자와 국내 취업박람회장에서 직접 채용 면접을 하는데 있다.

첫째, 참여 구인기업은 사전에 월드잡플러스(www.worldjob.or.kr)를 통해 박람회 개최 2개월 전까지 구직신청을 접수하였고, 서류 합격자에 대해 박람회 장소에서 예약면접을 한다.
이는 일본 현지 기업의 채용절차와 비슷한 방식이며, 사전 예약면접 시스템을 통해 박람회 참가기업의 40%가 실제 채용으로 이어질 정도로 기업에서 선호하는 제도이다.
다만, 미처 사전 구직신청을 하지 못한 청년은 당일 현장에서도 서류접수 및 예약을 통해 면접에 임할 수 있다.

둘째, 박람회 참가자의 취업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①사전 이력서 작성교육, ②서류합격자 면접교육 및 ③현장면접까지 구직 단계별 취업지원 패키지를 운영한다.
특히, 사전에 기업 채용전문가를 통해 취업 성공전략 및 면접요령에 대한 교육을 하여 면접대상 청년의 해외취업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덕호 고용노동부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면접에 참여하는 청년에게 “일본 취업 후 성공적으로 정착하려면 언어와 일본 기업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타지에서 끈기 있게 버틸 수 있는 근성을 갖춰야 한다.“라고 조언하면서 “정부는 3월에 발표한 "해외 지역 전문가 양성방안" 에 따라 일본 구인수요가 많은 IT 분야 직종 등에 대해 해외취업연수 규모를 확대하는 등 일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하였다.
또한, “우리 청년들이 보다 양질의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구인기업 DB를 구축하여 우수기업을 선별하고, 경력관리를 연계하여 사후관리도 강화하겠다.”라고 강조하였다. 

업데이트 2018-11-05 09:41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