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국민과 함께하는 외국인노동자 한마당" 개최
  • 379    



- 화합을 의미하는 잡채를 만들며 국가 간 정(情) 나눠..
- 각 국의 전통문화 퍼레이드와 K-POP 경연을 통해 화합과 소통의 장 마련

고용노동부(장관 김영주)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 중앙광장(수원시 팔달구)에서 "2018 국민과 함께하는 외국인노동자 한마당" 을 개최했다.

행사는 외국인노동자들은 타국에서 겪는 외로움을 달래고 한국생활의 적응력을 높이는 한편, 일반 국민들은 타국의 문화를 이해하고 선입견을 줄이고자 마련됐으며 ▲화합 한마당 ▲문화 한마당 ▲어울림 한마당 등 총 3부로 진행됐다.

화합 한마당에서는 네팔,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등 3개국 대사 및 12개 송출국의 주한대사관 관계자, 한국 측 관계자가 한데 어우러져 화합을 의미하는 ‘잡채’를 만들었다.
만든 잡채는 행사에 참여한 내국인과 외국인노동자들이 함께 나눠먹으며 정(情)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문화 한마당에서는 외국인노동자들이 각 국의 전통문화를 소개하는 행사가 열려 관객들의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베트남, 캄보디아 등 9개국 135명이 참가한 가운데 외국인노동자들은 전통의상을 입고나와 화려함을 뽐냈으며 각 국의 전통음악에 맞춰 특색 있는 공연을 선보였다.

어울림 한마당에서는 K-POP을 주제로 한 경연대회가 열려 지역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9개 팀과 개인이 참가해 그간 갈고닦은 노래실력을 뽐냈다.

참가 장르도 댄스곡부터 발라드까지 다양한 장르를 선보인 가운데 방글라데시 출신의 핫산 무하마드 모니르(HOSSAIN MOHAMMAD MONIR, 28세)씨는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트로트 곡을 열창해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이밖에 부대행사로 한복 체험 및 전통음료 시음, 네일아트 등 행사 참가자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고용허가제 종합상담서비스, 결핵 진단 등 의료서비스도 제공했다.

행사 말미에는 행사에 참석한 외국인노동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전하는 시간과 함께 우수 외국인노동자와 사업주에 대한 시상식이 열렸다.
우수 외국인노동자에는 ▲네팔 출신의 효창화학 소속 포카렐 람 프라사드(POKHAREL RAM PRASD, 43세)씨 ▲스리랑카 출신의 덕성기업 소속 데와시리나이와냐 프라딥 타랑가(DEWASIRINAIWYANA PRADEEP THARNGA, 33세)씨가, 우수 사업주에는 ▲신영정공 조기훈 대표(62세) ▲(주)SNC 김미경 대표(67세)가 선정돼 공단 이사장상과 함께 상금 10만원이 각각 수여됐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 “그간 고용허가제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에 67만여 명의 외국인노동자들이 취업해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에 기여했다”며 “외국인노동자의 권익보호와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단은 2004년 고용허가제 도입해 외국인노동자의 현지 선발과 입국, 국내체류, 출국을 원스톱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중소기업의 인력난 완화와 외국인노동자의 인권을 제도적으로 보호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1년 UN 공공행정 대상과 2016년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문  의:  고용체류지원팀 노태진 (052-714-8573)
 

업데이트 2018-09-02 13:47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