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제44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유공자 정부 포상 시상식 개최
  • 685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5월 29일(화)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제44회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 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날 시상식에는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 참가한 대표선수, 국제지도위원 및 선수 가족 등 250명이 참석 하였으며, 기계설계/CAD 직종 서재은 선수를 비롯한 국가대표선수 48명에게 훈.포장을 수여하는 등 110명의 개인과 6개 기관(총 116점)에게 시상 하였다.

우리나라는 지난 10월 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제44회 국제기능올림픽에서 총 42개 직종에 46명의 선수단이 출전해 금 8개, 은 8개, 동 8개를 획득 하였고, 42개 직종 46명 중 44명이 우수상 이상을 수상하여 ‘기술강국 대한민국’ 이미지를 세계 속에 각인시킨 바 있다.

우리나라가 1967년 제16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 첫 출전한 이래 지금까지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선수들의 노고도 있었지만, 국제지도위원 등의 헌신적인 가르침이 함께한 결과이다.

경남공고 재학중인 황주혁(18세), 황민형(17세) 두 선수가 팀웍을 이뤄 출전한 모바일로보틱스 직종에서는 2009년 캐나다 대회 이후 직종 5연패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두 선수는 로봇을 이용해 과제를 수행하는 만큼 로봇 경기장의 환경이 매우 중요함에도 천정에서 물이 떨어지거나 조명이 너무 밝아 카메라 제어에 어려움을 겪는 등 경기 외적으로도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극복하였다.

이번 국제대회의 유공자로서 국제지도위원을 빠뜨릴 수 없다. 철골구조물 직종 국제지도위원으로 위촉된 최웅의(현대중공업(주), 부장)는 소속 회사에서 본연의 업무를 수행하면서 공휴일, 업무시간 이후 개인시간을 할애하여 철골구조물 국가대표선수를 열성적으로 지도하여 금메달 획득을 이끌었다.

그는 “훈련중 흘린 땀은 실전에서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는 신념하에 열성적인 선수지도로 2009년 제40회 캐나다 국제대회 금메달 획득을 시작으로 2013년 제42회 독일 국제대회, 2015년 제43회 브라질 국제대회, 2017년 UAE 국제대회까지 철골구조물 직종 3연패를 기록하였다. 특히, 국제대회 개최년도에는 명절, 여름 휴가를 반납하면서까지 선수 지도에 전념함으로써 동 직종에서 지속적으로 고성과를 달성하는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하였다.

이성기 고용노동부차관은 “멀리 아부다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우리 대표선수들은 우리 사회가 실력이 중심이 되는 사회로 한 발 더 나아가고, 국제기능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는데 큰 기여를 했다”고 격려했다.
또한, “정부는 국제대회 경향을 분석하여 새로운 훈련방식과 선수 선발방식 등을 통해 선수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수한 기능인력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해당 사업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s://meister.hrdkorea.or.kr:1443/sub/3/4/1/20160512111859974100_view.do

 

 

업데이트 2018-05-29 16:24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