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기업 188개사 800여개 청년일자리 들고 방한!
    ◈ 국내 최대규모 해외취업 박람회 개최, 청년인재 해외진출기회 확대의 장 열려
  • 1198    


 고용노동부는 우리 청년들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외교부, 한국산업인력공단, KOTRA와 함께 5월21일∼22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2018 글로벌 일자리 대전’을 개최하였다.
이번 박람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취업 행사로 15개국 해외기업 188개사가 참여하여 811개 청년 일자리의 주인공을 찾는다.
국가별로는 일본기업이 113개사(전체 참여기업의 60.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기업 24개사(11.7%), 호주기업 13개사(6.9%), 캐나다기업 10개사(5.3%) 등이 뒤를 이었다.

행사는 구인기업-구직자 채용면접, 해외취업 멘토와 만남, 취업 컨설팅, UN 등 국제기구 채용설명회 등으로 진행되어, 해외취업 희망청년들이 해외취업 노하우 습득부터 실제 면접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의 특징은 해외 구인기업이 사전 서류심사를 통과한 청년 구직자와 국내 박람회장에서 직접 채용 면접을 실시하는데 있다.
아울러, 면접대상 청년을 대상으로 기업 채용전문가를 통한 취업 성공전략 및 면접요령 교육을 사전에 제공하여 취업성공 가능성을 제고하였다.
 

 
참여기업의 경우에는 월드잡플러스(http://www.worldjob.or.kr)에 사전 구인신청을 한 기업 중에 청년구직자가 이력서를 15개 이상 제출한 기업 위주로 엄격하게 선별하는 등 구직수요를 반영하였다.
이번에 참여한 기업 중에는 “2017 포브스 Global 2000대 기업” 7개사도 포함되어 있어 우리 청년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최초로 외교부와 국제기구에서 참여하여 그동안 국제기구에 대한 관심이 많았으나 정보를 얻기 어려웠던 청년에 대하여 국제기구 취업에 대한 정보도 제공한다.
외교부와 코이카는 국제기구에서 전문지식과 국제적 업무를 체험하는 JPO제도와 다자협력전문가 프로그램을 각각 소개한다.
또한, UN ESCAP, GGGI, 월드뱅크의 근무자로부터 직접 생생한 국제기구 진출 Tip을 들을 수 있는 멘토와의 만남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 밖에도 지금 당장 해외취업 준비는 되어 있지 않지만 해외취업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에게는 해외취업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일본, 미국 등 청년들의 주요 해외취업 국가에 대해서는 취업동향과 비자취득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해외취업환경 설명회」와 해외에 진출한 멘토의 성공 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청년 해외진출 멘토링 미니 콘서트」를 개최한다.
특히 멘토링 미니 콘서트에 참여한 청년들은 취업 노하우와 이력서, 자기소개서 작성법 등에 대한 특강을 들을 수 있다.
아울러, "K-Move·월드잡+ 홍보관"을 운영하여 정부의 청년 해외진출지원 사업에 대한 안내와 더불어 영어 모의면접 기회도 제공한다.
 


임서정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채용면접에 참여한 청년에게 “글로벌 고용여건으로 볼 때, 우리 청년들의 해외취업이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나, 고용노동부는 K-Move 사업을 확대.개편해서 보다 많은 취업정보를 제공하여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해외진출의 꿈을 이루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하면서 “우리 청년들이 보다 양질의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구인기업 DB를 구축하여 우수기업을 선별하고, 경력관리 연계를 통해 사후관리도 강화하겠다”고 하였다.

 

 

 

업데이트 2018-05-21 12:55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