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잡플러스 서포터즈 제3기 발대식 개최
  • 642    

- 해외취업 희망청년 15명을 서포터즈로 위촉, 청년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 확산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27일 서울해외취업센터에서 청년의 눈높이에 맞는 해외취업정보를 발굴하여 제공하기 위해‘월드잡플러스 서포터즈 제3기’발대식을 개최했다.


공단은 2016년부터 해외취업에 관심이 많은 청년들이 해외취업 콘텐츠를 직접 만들고 확산할 수 있도록 서포터즈 제도를 운영해 왔다. 2017년에 운영한 제2기 서포터즈는 3개월 간「2017 일본 취업캠프」등 190여 개의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배 많은 2개 기수의 서포터즈를 운영하고 상반기에는 각 팀별 3명씩 총 15명의 서포터즈가 공단과 함께 생생한 해외취업 정보를 제공한다.


월드잡플러스 서포터즈 제3기는 5월부터 3개월 동안 개인과 팀 미션의 2가지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서포터즈는 해외취업지원사업에 관한 청년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생생한 콘텐츠를 만들고 공단에서 수행하는 다양한 해외취업의 현장소식을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캠퍼스에서 학생들을 만나 해외취업과 월드잡플러스를 안내하는 ‘캠퍼스 어택’과 홍보 UCC 제작 등 접점 홍보도 실시한다.

공단은 서포터즈들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매월 활동비와 교통비를 지원하고 이들이 만든 콘텐츠를 주요 포털사이트 블로그와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확산시켜 나가게 된다. 서포터즈는 성공적인 해외취업을 위한 컨설팅도 지원받게 되며  우수활동팀에게는 해외취업에 성공한 선배와의 해외현지 멘토링 기회를 제공하여 적극적인 서포터즈 활동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번 발대식에서는 이런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대학내일 SNS전략연구소 정은우 소장의 ‘콘텐츠 제작역량 향상을 위한 기획 특강’도 실시했다. 또한 팀 미션 수행을 위한 팀 빌딩 시간을 마련해 팀워크를 쌓고 스스로 활동 방향을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 서포터즈 제3기로 위촉된 권은정씨는 “평소 국제교류에 관심이 많아 월드잡플러스 홈페이지를 활용해 왔다”며 “공단 행사에 직접 참여하여 유익한 해외취업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공단 김동만 이사장은“월드잡플러스 서포터즈와 함께 청년들에게 알기 쉽고 전달력 높은 해외취업정보를 제공하겠다”며 “앞으로도 해외취업지원 프로그램의 현장성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업데이트 2018-04-28 16:45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