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학교 밖 청소년, ‘내일이룸학교’에서 사회 첫 진입 준비하세요.
  • 127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과 협력하여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문 직업훈련을 실시하는 ‘내일이룸학교*’의 2018년도 운영기관 8개소를 선정하고, 직업훈련 참가자를 모집한다.
 

 ㅇ 올해 기관은 청소년 대상 직업훈련의 전문성과 더불어 청소년들에게 자립동기를 불어넣어 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능력을 갖춘 곳들로 선정됐다.

  - 학교 밖 청소년의 실질적 자립이 가능하도록 일자리 연계형 훈련인  ‘단체급식․바리스타 과정’*(사회복지법인 CJ나눔재단), 4차 산업 관련 직종 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드론운영 전문인력 양성과정’(대구서구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이 신규 선정됐다.

   * ‘단체급식․바리스타 과정’ : 기업맞춤형 훈련과정으로 훈련 수료 후 씨제이(CJ)계열사 정규직 직원 채용
             
여성가족부는 올해부터 ‘내일이룸학교’에 참여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혜택도 크게 강화했다.  

 ㅇ 훈련생으로 선발되면 직업 훈련과 기숙사가 무료로 제공되며, 훈련생은 출석률에 따라 최대 월 30만 원의 자립장려금을 받을 수 있다.
   - 출퇴근형 직업훈련 과정에 참여할 경우 월 10만원 이내의 교통비를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 기숙사 제공 여부는 훈련기관에 따라 다를 수 있으므로 사전확인이 필요하며, 자립장려금은 훈련 출석률에 따라 차등 지급 (최대 30만 원)
 

 ㅇ 올해부터 신규로 내일이룸학교 수료생의 취업활성화를 위해 고용노동부와 협력해 내일이룸학교 수료생을 고용하는 사업장에 ‘고용촉진장려금’을 최대 1년간 720만 원 지원한다.
 

 ㅇ또는, 훈련 수료 후 중소‧중견기업에 정규직 취업했다면, ‘청년내일채움공제(고용부)’에 가입하여 2년간 고용유지 시 최소 1,600만 원*의 자산을 모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 본인 적립 2년 300만 원+ 기업체 2년 400만 원(정부지원) + 정부 지원 2년 900만 원


또한, 여성가족부는 그동안의 공급자 중심에서 벗어나 청소년이 주도적으로 기관 운영에 참여 할 수 있도록 제도화할 방침이다.

  ㅇ 올해 훈련운영기관들은 ‘청소년자치회’를 의무적으로 구성하고, 훈련규칙 제정, 특별활동프로그램 기획 단계에서 청소년들의 의견을 반영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만 15세 이상 24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1월 16일(화)부터 내일이룸학교 중 한 곳에 접수하면 된다.

 ㅇ 자세한 사항은 한국산업인력공단(www.hrdkorea.or.kr) 또는 꿈드림센터(www.kdream.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학교 밖 청소년은 직업훈련 및 취업 등 자립준비에 관심이 높지만, 혼자 준비하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학교 밖 청소년이 내일이룸학교에서 또래들과 함께 진로를 탐색하고, 체계적인 직업훈련을 받으며 미래를 차근차근 준비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업데이트 2018-01-16 15:30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