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 "직업능력개발, 포용적 성장의 모멘텀"-서울신문-
  • 790    

직업능력개발, 포용적 성장의 모멘텀

 

김동만 /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잡스 이후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그동안 추진해 왔던 보급형 전기차 모델3’의 생산지연 등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렇다고 그가 가는 길이 잘못되었다고 비난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듯하다. 머스크는 새로운 기술의 보급과 확산을 통해 생활의 편리함을 높이고 세상을 바꾸기 위해 어려운 도전을 하고 있다. 머스크의 도전정신과 그런 도전을 응원하는 국민이 있는 미국이 모바일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전 세계 영화팬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마블코믹스의 영화들에도 이와 같은 공통점이 있다. 주인공이 도전성을 가지고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성장한다는 것이다. 신흥 경제강국 중국과 인도에서도 정보기술(IT) 등 기술 분야를 전공한 청년들이 기존 시장에 도전하여 글로벌 기업을 일군 사례가 많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이런 사례를 찾기가 쉽지 않다.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가 성장’, ‘육성이라는 동() 중심보다는 필요한 것이 모두 갖추어져 모자람이나 흠이 없다는 정() 중심의 완전함을 더 요구하기 때문이다. 청년들도 산업현장에서 경험과 직업능력개발을 통해 성장하기보다는 스펙을 쌓아 대기업에 취업하거나 안정적인 직업을 위해 공공기관이나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다. 올해 9급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에는 4953명을 선발하는 데 155000여명이 응시했다고 한다

우리 노동시장이 겪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준비와 인력수요 미스매칭이라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열정과 도전이 묻어나는 동 중심의 직업능력개발이 시금석이 되어야 한다. 선진국들은 오래전부터 4차 산업혁명의 헤게모니를 선점하기 위해 사람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WEF)이 발간한 글로벌 경쟁력 보고서’(2016~2017)에 따르면 한국의 직업훈련 정도는 138개국 중 38위로 중국(41)과 비슷하며 일본(10), 독일(12), 미국(15) 등 선진국과 비교하면 훨씬 뒤처져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을 도약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청년들이 도전정신으로 무장한 기술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기업, 학교, 공공기관, 민간훈련기관 등이 협업해 고급직업능력개발 프로그램을 공급하고 시뮬레이션 훈련, 플립러닝(Flipped Learning)등 새로운 교수법도 적극 도입해야 한다. 일자리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동현장과 근로자의 지속적인 스케일 업도 중요하다

공단이 기업의 맞춤형 인재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해 온 선취업, 후학습, 학습병행에 참여한 근로자는 지난해까지 57000여명에 이른다. 인문계 특화 청년취업아카데미 사업을 통해 대학생(졸업예정자)을 대상으로 융복합형 인재 육성과 미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창직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자유학기제와 연계하여 중학생을 대상으로 숙련기술 체험캠프를 운영하고 청소년들의 기술에 대한 생각을 바꿔 나가고 있다. 올해는 찾아가는 체험캠프를 도입하고 전국으로 확대하게 된다.

그리고 중소기업의 직업능력개발훈련 참여를 확대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단은 중소기업중앙회,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와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기업별 훈련격차를 해소하고 직업능력개발을 통해 새로운 도전기회를 열어가는 것은 포용적 성장과 사회통합을 노동현장에서 실천하기 위한 중요한 모멘텀이다. 청년 등 모든 국민이 필요한 직업능력개발 프로그램에 언제나 참여할 수 있고 이렇게 개발한 직업능력에 따라 노동현장에서 공정하게 대우받을 수 있다면 우리 사회도 한 발자국 더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업데이트 2018-05-09 07:43


이 섹션의 다른 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Back to Top